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국회 본회의에서 만났는지 여부를 캐묻는다.

박지원

박지원 국정원장의 행적을 면밀히 살펴볼 여지는 있지만 검찰이 당리당략에 가담했는지가 우리가 답해야 할 문제다.

검찰이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특정 정당을 선동해 친민주당 인사들을 형사 고발하려 했다는 의혹에 대해 국민권력당(PPP)이

허니빗 2%수익

‘야당 음모의프레임을 필사적으로 적용하려하고 있다.

박지원 대표의 행태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이 의혹이 처음 불거진 이후 PPP와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 의혹을 민주당의 ‘정치공작’으로 몰아세우며 판세를 뒤집으려 했다.

민주통합당의 전신인 통합미래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출신 내부고발자 조성은 씨가 지난달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만찬을 한 사실이 알려진 뒤 이들은 의혹 제보가 그 자체라고 주장하며 맞불을 놓았다.
그들 두 사람의 “음모”
조씨는 23일 SBS와의 인터뷰에서 뉴시버스가 처음 의혹을 보도한 9월 2일은 “박씨와 내가 원하는 날짜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 영상이 유튜브를 돌면서 상황은 ‘박지원 게이트’라는 이름으로 바뀌었다.

현직 국정원장이 야당으로부터 강력한 대선 주자를 끌어내리기 위한 언론 ‘작전’에 젊은 정치인과 온라인 매체를 동원했다는 주장이다.

내부고발자가 의혹이 언론에 보도되기 전에 국정원장과 일대일 면담을 했다는 것은 가볍게 볼 일이 아니다.
박 전 대표는 국회 시절 ‘정치적 블랙벨트’라는 별명으로 알려졌다.
만약 그가 사실 다른 사람이 출석하지 않고 내부고발자와 별도로 식사를 했다면, 우리는 그녀가 혐의와 관련해 어떤 종류의 조언을 구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조씨는 월요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자신과 박씨에 대한 비난은 “끔찍하게 조작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윤 지사와 관련된 내용을 박지원 대표와 ‘논의’할 만한 것으로 보지 않았고,

한 달 뒤인 9월 2일 보도도 전날 전혀 예상할 수 없었던 사고와 같았다”고 적었다.

21일 한겨레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나는 바보가 아니다. 우리는 그런 대화를 한 적이 없어.”

이 같은 해명에도 여전히 의문점이 있다면 국회 정보위원회에 직접 출석해 자세한 내용을 설명하거나, 아니면 그 부분에 대해서는 조사에 전적으로 응해야 한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과 조 전 장관이 어떤 이야기를 했든 간에, 이 사건의 핵심은 검찰이 민원을 부추겼는지에 관한 것이라는 사실을 바꾸지는 않는다.

지금까지 밝혀진 사실 중에서 김웅 PPP 의원이 야당 인사들에 대한 고소장 초안과 지모씨 관련 법원 판결문을 담은 텔레그램 메시지를 받은 것은 2020년 4월 초다.

이 문건들은 김 전 차관이 2020년 4월 총선 후보 시절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으로 추정되는 한 검사에게서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

조씨는 올해 7월 21일 뉴스버스 기자에게 공개하기 전까지 1년 넘게 복사본을 보관했다.
그것은 그녀와 박 전 대표의 만남 이전에 일어났던 별개의 문제였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윤 후보의 선거 캠프와 PPP 지도부는 이 사실을 잘 알고 있다.

이제는 그들이 부수적인 문제에 대한 그들 자신의 비난으로 그 혐의의 본질에 대해 신문하려는 시도를 그만둘 때가 되었다.
그보다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CIO) 조사와 SPO 심문에 적극 협조해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

그런 점에서 PPP는 금요일 이전 시도를 물리적으로 차단한 뒤 월요일 김웅의 사무실에 대한 CIO의 압수수색영장 집행에 비교적 순응하는 분별 있는 행동을 했다.

정치뉴스

국정원장으로서 국내 정치에 관여하는 것이 엄격히 금지돼 있고, 정치인 시절부터 알고 있는 정치, 언론계 인사들과 자주 만나 식사를 할 때 국민들은 그것을 부적절하다고 볼 수밖에 없다.
그는 말과 행동에 좀 더 신중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