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대장동 의혹 여야 모두 공격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대장동 비리 의혹에 연루돼 여야를 가리지 않고 공세에 나섰다. 

안 전 대표는 민주당에 특검 조사를 받으라고 압박하며 “국민권력이 꼬리 자르기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 할 것이 아니라 스스로 개입 사실을 보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또 시민패널을 모아 부동산 카르텔 해체 등 최근의 문제에 대한 대책을 모색하자고 제안했다.

넷볼

이날 안 의원은 국회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대장동 주변 특혜 의혹’을 ‘화천대유 대장동문’이라고 부르며

“당연 관계와 관계없이 정치인, 기업인, 지자체, 언론인, 법조계 인사들이 모두 모여 카르텔을 형성했다. 특권 이번 사건은 카르텔이 독점한 결과였다.” 

그는 이어 “부동산 비리의 최대 선물 꾸러미”라며 “최순실의 국가권력 남용을 어린애 장난처럼 보이게 할 정도로 거대하다”고 지적했다.

안 지사는 이어 “부패한 카르텔이 드러나 파리가 증거를 없애기에 급급하자 이재명 지사는 궤변에 의지한 이야기를 바꾸려 했고,

말을 바꾸고, ‘우리 모두 도둑이다’고 주장하는 게 심리전술을 펼치려 했다”고 공격했다.

책임 있는 정치인으로 국민에게 설득력 있는 해명을 내놓지 않고, 집권여당의 유력한 대선 후보로서 이번 사건은 결국 국가권력 남용의 ‘꼼수’로 판명된 시권 남용으로 끝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안철수 후보는 또 국민권력당을 비판했다. 

안 의원은 제1야당이 이번 일에 대해 무죄와는 거리가 멀다며 여야 모두 부동산 비리에 연루된 카르텔의 공익 착취라는 사안의 본질을 등한시하고 서로를 탓하며 진흙탕 싸움에 나서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를 향해 “특검 요구를 수용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이 국민권력당 비리의 문제라면 특검을 거부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주요 야당에 새 정부 출범에 진정성이 있다는 점을 보여 달라고 당부하면서 야당은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가장 먼저

국민 앞에 나서서 어떤 비리가 있는지 자진해서 보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당은 정의를 위해 값비싼 희생을 감수하고 책임 있는 정당을 제명하거나 제거하는 등 가장 강력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의원이 연루돼 있다면 최소한 국민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국회의원 신분을 버리고 수사에 협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부동산 카르텔 해소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모색하기 위해 시민단체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정치뉴스

그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국민의당과 나는 권력을 이용해 재물을 챙기려는 행태를 막기 위해 입법과 정책 수립에 최선을

다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